남해 전어의 특징

남해 전어

방파제에 삼삼오오 둘러 앉아 갓 잡아온 전어를 구워 먹거나 전어회를 만들어 먹는 풍경은 한여름 밤이면 남해읍 선소 방파제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광경이다.

전어잡이는 오후 4시에 바다로 나가 저녁 10시까지 강진만은 물론, 멀리는 사천만까지 나간다. 옛날에는 죽은 전어를 내다 팔 수 밖에 없었지만 최근에는 살아있는 전어를 직접 도시까지 공급해 도시에서도 싱싱한 선소전어를 맛볼 수 있다.

전어는 우리나라 연근해(특히 남해), 일본 중부이남 해역, 발해만, 동중국해에 분포하며 연안의 표층 중층에 사는 연안성 어종으로 큰 회유는 하지 않지만 일반적으로 6∼9월에는 바깥바다에서 생활하다가 10∼5월에는 연안의 내안으로 이동하여 생활한다.

산란기에는 3∼6월로 이때가 되면 연안의 내안으로 떼를 지어 몰려와 만 입구의 저층에서 산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만 1년이면 체장이 13㎝성숙하여 산란에 참여한다. 2년생이면 16㎝, 3년생이면 18㎝, 4년이면20㎝, 6년에 22㎝로 자라며 최대 체장은 26㎝, 최대수명은 7년이라고 한다. 남해읍 시장에 가면 싱싱한 전어를 살 수 있다.

구입안내

  • 판매시기 : 5∼11월
  • 문의 : 남해군 수협 055-867-6525~8
 

소셜 댓글 작성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소셜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소셜댓글이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아이디로 로그인 할 수 있습니다.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닫기
댓글 작성 폼

소셜 댓글 목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농축산과 유통지원팀(☎ 055-860-3910)
최종수정일
2014-11-11 10:28: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