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형 간염

B형 간염 백신

B형 간염 백신은 크게 바이러스 보유자의 혈장을 원료로 하여 제조한 백신(혈장유래 백신)과 유전자 재조합 방식으로 합성한 백신(유전자 재조합 백신)으로 구분된다. 현재까지의 연구결과를 종합하여 보면 혈장유래 백신이나 유전자 재조합 백신 모두 접종후 90% 이상에서 예방가능 한 항제를 획득할 수 있다. 유전자 재조합 백신은 혈장유래 백신과 항체가의 기하평균치, 항체양전율 및 예방효과는 비슷하다. 예방가능한 항체가는 적어도 10mIU/ml(10RU)이상이 되어야 하므로 10mIU/ml을 항체양전의 시중으로 삼는다.

B형 간염 백신의 예방효과

외국에서 조사된 B형 간염 백신의 효과는 HBsAg 양성 모체로부터 신생아 수직 감염 예방을 위하여 생후 7일 이내에 접종할 경우 65~90%에서 만성 보유자가 되는 것을 막아주며, B형간염 면역글로불린(HBIG)을 출생 직후 근육 주사할 경우에는 5~20%를 더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예상된다. 예방접종으로 유도된 항체가(anti-HBs)는 시간이 경과할수록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항체가가 측정 가능치 이하로 감소하여도 예방효과는 10년 또는 그이상 지속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접종 후 일단 예방 가능한 항체가 (10mIU/ml) 이상을 유지하면 그 이후 시간이 경과하여 항체가가 10mIU/ml 이하로 낮아지거나 또는 음성으로 전환된다고 하여도 백신에 의해서 면역 기억이 완성되었기 때문에 HBV에 감염되어도 기억 반응(anamnestic anti-HBs response)을자극하여 항체 상승을 유도하는 것으로 관찰되고 있다.

접종 대상 및 시기

  • 모체가 HBsAg 양성인 경우 : HBIG 0.5ml 및 B형 간염 백신을 출생 이후 12시간 이내에 각각 다른 부위에 근육 주사한다.
  • 모체가 HBsAg 음성인 경우 : 생후 1 ~ 2개월에 B형 간염백신 접종 시작을 추천한다.
  • 모체가 HBsAg 검사결과를 알지 못하는 경우 : 출산 직후 새로 검사를 하여 양성으로 밝혀지면 가장 빠른 시기(늦어도 7일 이내)에 HBIG 0.5ml 및 B형 간염 백신을 각각 다른 부위에 근육 주사한다.
  • 정상인은 추가접종을 권장하지 않는다. 그러나 특수한 경우 예를 들어 혈액투석 환자는 매년 항체 검사를 시행한 후 항체가 10m IU /㎖ 이하 이면 추가 접종을 하여야 한다.
    • B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의 가족
    • 혈액제제를 자주 수혈받아야 되는 환자
    • 혈액 투석을 받는 환자
    • 주사용 약물 중독자
    • 의료기관 종사자
    • 수용시설의 수용자 및 근무자
  • 접종 일정 접종 일정은 각 백신의 약품설명서에 기재된 접종 방법(허가조건)대로 접종한다.
    • 0, 1, 6개월 방법으로 허가 받은 백실은 2차 접종을 1차 접종 후 1개월 뒤(1~2개월까지 가능)에, 3차 접종을 2차 접종 후 5개월 뒤 (4~14개월까지 가능)에 실시하고,
    • 0, 1, 2개월 방법으로 허가받은 백신은 2차 접종을 1차 접종 후 1개월 뒤에, 3차 접종을 2차 접종 후 1개월 뒤(1차 접종 후 2개월 뒤에 해당)에 실시한다.

소셜 댓글 작성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소셜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답변이 필요한 내용은 "해당 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소셜댓글이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아이디로 로그인 할 수 있습니다.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닫기
댓글 작성 폼

소셜 댓글 목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보건소 예방접종실(☎ 055-860-8776)
최종수정일
2019-07-02 09:2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