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가뭄 장기화 대비 군민 생활용수 확보 ‘온 힘’

가뭄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남해군이 급수단계별 대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군민들에게 물 절약을 당부했다.

 

올 들어 남해지역 누계 강수량은 440.4, 같은 기간 지난해 강수량 973.7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저수율이 10%대를 보이고 있는 남해읍 오동수원지를 비롯, 식수원인 군내 저수지의 현재 저수율이 평균 30%대에 그치는 등 안정적인 식수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군은 지난달부터 전 지역을 대상으로 급수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한 단계 격상, 제한급수를 실시해 생활용수 공급량을 20% 감축한 상태다.

 

남해읍 지역은 오후 3시부터 5시까지와 밤 9시부터 아침 5시까지 두 차례, 남해읍 외 지역은 밤 10시부터 아침 5시까지 한 차례 급수가 제한되고 있다.

 

군은 최근 본격적인 휴가철에 접어드는 한편 장마기간이 끝나고 가뭄이 장기화 될 것에 대비해 생활용수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영일 군수는 지난 1일 개최된 확대간부회의에서 휴가철을 맞아 숙박업소 등에서도 식수가 부족하고 들녘에는 벼이삭이 피는 시기로 농업용수가 많이 필요한 시기라며 가뭄 장기화에 대비, 식수와 농업용수 공급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군은 수원지별 저수율과 저수량을 수시로 모니터링하고 비상급수시설 가동과 광역상수도 공급량을 늘리는 등 군민 생활용수 공급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

 

또 마을상수원인 계곡수 부족지역은 비상관로를 연결하는 한편 지하수를 개발해 마을상수도를 공급하고 있다.

 

제한급수로 수압이 약한 고지대 가옥은 병물을 지원하고 운반급수로 식수난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 읍면 이장회의와 전 마을 일제방송을 통해 제한급수와 물 절약 운동을 군민들에게 적극 홍보, 자발적인 동참을 유도하고 있다.

 

특히 군은 섬 지역 특성상 매년 이맘때만 되면 발생하는 물 부족의 원인으로 군내 노후관로의 상습적인 누수현상도 있는 것으로 판단, 정부에 군 전역의 노후 상수관로 교체사업비 300억 원을 지원해 줄 것을 건의하고 사업비 확보 노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가뭄이 더욱 장기화 될 경우 제한급수 시간의 연장 검토까지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군민 모두가 힘을 합쳐 생활 속 물 절약을 실천해 가뭄을 슬기롭게 헤쳐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남해군은 생활용수 공급은 물론 군민들의 영농에 차질이 없도록 관정개발, 하천 굴착 등 농업용수 공급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한국농어촌공사와 광역배수로 설치 계획을 수립하고 경남도에 한발대비 용수개발사업을 건의하는 등 보다 근본적인 대책 마련에 분주히 나서고 있다. 




2017-08-03

소셜 댓글 작성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소셜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소셜댓글이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아이디로 로그인 할 수 있습니다.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닫기
댓글 작성 폼

소셜 댓글 목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기획감사실 홍보팀(☎ 055-860-3041)
최종수정일
2014-11-11 10:28: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