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남해군, 청년주간행사‘바라는 바다’개최

남해군, 청년주간행사‘바라는 바다’개최

남해군, 청년주간행사‘바라는 바다’개최

남해군은 청년의 날(9월 셋째주 토요일)’을 기념하기 위해 15일부터 18일까지를 ‘2021년 남해청년주간으로 정하고 바라는 바다라는 슬로건으로 남해청년센터 바라’, 남해청년학교 다랑’, 남해유배문학관 광장 등 남해군 일원에서 청년주간행사를 개최한다.

 

바라는 청년의 바람이 담긴 남해청년센터의 명칭으로 바다를 항상 곁에 두고 있는 남해에서 청년과 함께 미래를 꿈꾸는 남해라는 의미를 담아 만든 슬로건이다.

 

이번 청년주간행사는 15~16일 작은 영화제(기후위기 영화, 파밍보이즈) 17일 청년주간 기념행사 18일 군수와 청년들이 함께 자유롭게 대화하는 토크 콘서트”, 음악과 함께하는 이야기 남해청년 수다방-남해어게인SNS 홍보 이벤트(힘내세요. 사장님!, #2022남해군방문의해) 미리 추석(청년작품 전시, 보물찾기, 윷놀이 등 상시행사)등 공감과 소통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행사와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특히 17일에 개최되는 바라는 바다기념행사는 코로나로 지친 청년들을 격려하고 위로하여 재도약할 수 있는 기운을 불어넣기 위해 가을 캠핑장에서 듣는 잔잔한 음악이라는 컨셉으로 이어폰서트로 진행될 예정이다.

코로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행사인원은 사전예약을 통해 입장인원을 제한할 예정이나, 사전예약을 하지 못한 청년들을 위해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도 실시할 예정이다.

 

청년주간 모든 프로그램은 만 19세 이상 만 45세 이하의 남해 거주 또는 활동 청년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를 희망하는 청년은 남해군 홈페이지와 남해청년센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코로나로 힘든 여건 속에서 꿋꿋이 자기 역할을 충실히 해가는 우리 청년들이 2021년 남해 청년주간 행사를 통해 서로 소통하고 에너지를 재충전하여 남해와 함께 성장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보물섬 남해가 청년들이 살기 좋은 청년친화도시로 지속되도록 청년들을 위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 전했다.





2021-09-13
제4유형(제1유형+상업적 이용 금지+변경 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홈페이지 저작권 정책 참조 : 저작권정책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