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테마/체험

시원하고 상쾌한 바다내음 속에서 여유와 힐링을 즐기는 보물섬 남해로 떠나보세요!

검색
검색 닫기
남해군여행검색

신나는 보물섬, 남해군여행을
도와줄 다양한 정보를 검색하세요!

통합검색
인기검색어
여행맞춤정보 열기 닫기
여행맞춤정보 닫기
여행맞춤정보
누구와 함께 하세요?
언제 떠나세요?
무엇을 타세요?

물어보세요 똑똑한 남해
4차메뉴

남해 금산과 보리암

남해 금산과 보리암

소원을 이뤄주는 영세불망의 명산이라는 의미로 ‘온 산을 비단으로 두른다’는 뜻의 ‘금산’

비단 금(錦) 뫼 산(山), 모든 아름다운 것의 비유로 쓰였던 비단, 그 비단으로 온 산을 둘렀다는 그 태초의 상상이 보물섬 남해를 대표하는 명산인 ‘금산’으로 거듭났다는 건 이미 그 이름과 함께 태동되었을 것이다.

남해 금산과 보리암
남해 금산과 보리암

신라 원효대사가 이 산에 보광사를 짓고 ‘보광산’이라 불러왔으나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가 젊은 시절 이 산에서 빌고 빈 간절한 백일기도 끝에 조선왕조를 개국하게 되자 소원을 이뤄주는 영세불망의 명산이라는 의미로 ‘온 산을 비단으로 두른다’는 뜻의 ‘금산’으로 거듭난 것이다.

혹자는 보물섬 남해, 남해 바다가 아름다운 이유는 바로 산이 있어서라고들 회자한다. 그도 그럴 것이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유일한 산악공원이 펼쳐지는 이 금산은 금강산을 축소해놓은 듯한 기묘한 바위들의 향연이다. 일찍이 시인 이성복은 ‘남해 금산’이라는 시 속에서 돌을 매개로 한 신화적 사랑을 표현한 바 있다. 이성계의 기도와 이성복의 시, 더 나아가 진시황의 아들 부소와 시종 서복이 영생을 꿈꾸는 불로초를 찾으러 다녀간 전설까지 금산에 오르면 장엄한 풍광을 향한 간절한 발걸음들이 바위 곳곳에 박혀 있다.

남해 금산과 보리암

남해 금산 보리암은

상주면 상주리 금산 남쪽 봉우리 해발고도 681m 절벽 위에 자리한 절로써 대한불교조계종 제13교구 본사인 상계사의 말사이며 683년(신문왕3년) 원효가 이곳에 초당을 짓고 수도하면서 관세음보살을 천견한 뒤에 산의 이름을 보광산, 암자의 이름을 보광사라 지었다고 한다. 보광사는 이후 조선 현종 때 ‘깨달음의 길로 이끌어 준다(菩提)’는 뜻으로 보리암으로 바뀌었다.

보리암은 우리나라 전국 3대 기도처이자 관음도량이다. 낙산사 홍련암과 강화도 보문사와 함께 남해 금산 보리암은 살아있는 사람의 소원을 들어준다는 관세음보살을 모시는 사찰이다.

특히 보리암에 모셔 있는 해수관세음보살의 품 안에서 평온을 구하고자 오늘도 숱한 사람들이 숨겨둔 소망을 풀어놓는 곳이기도 하다. 예부터 보리암은 한 가지 소원만은 반드시 들어준다는 전설이 내려온다. 그래서일까. 보리암에는 사시사철 간절한 걸음, 걸음이 머문다.

남해 금산과 보리암

금산의 아름다움을 한껏 만낄할 수 있는'금산바래길’

남해 금산의 아름다움을 한껏 만끽할 수 있는 지선3코스 ‘금산바래길’은 보리암주차장에서 출발해 보리암-금산산장-단군성전-화엄봉을 거쳐 다시 보리암주차장으로 회귀하는 2㎞의 비교적 짧은 구간이나 금산의 절경을 거의 가져갈 수 있다.

상사바위에서 바라본 보리암과 남해 바다를 직접 보는 행운을 얻은 자라면 금산이 주는 최고의 선물을 가져가는 것이리라.

금산 38경 바로가기

상세정보

  • 명칭 : 남해 금산과 보리암
  • 위치 : 상주면 보리암로 665
  • 문의 :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
  • 전화 : 055-860-5800
  • 홈페이지 : http://www.knps.or.kr
  • 이용요금 : [보리암]일반 1,000원, [주차료] 승용차 5,000원, 대형버스 7,500원 [마을버스] 왕복 2,500원
  • 주차정보 : 복곡 제1주차장 및 제2주차장, 금산등산로 입구
별점 (총 1 개 후기)
점수 4 / 5.0
  • 별점 5 0 명
  • 별점 4 1 명
  • 별점 3 0 명
  • 별점 2 0 명
  • 별점 1 0 명

주변정보

전체

관광지

음식

숙박

블로그 후기

담당부서 :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 055-860-5800)
최종수정일 :
2020.11.06 13:45:36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